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극 [해마]초대 10.16-17
돌 체 2002-10-01 12:25 조회 3,516
소극장돌체 홈페이지(www.clownmime.co.kr)에서 초대권을 신청하시면 선착순 500명에게 초대권을 보내드립니다.

소극장 돌체 극단 마임 제78회 정기공연 <<<해 마>>>

일시 10월 16일(수) 7시30분
10월 17일(목) 4시30분 7시30분

장소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

출연 박상숙, 이상필

관람료 일반 10,000 원 / 학생 6,000 원

문의 032)772-7361 www.clownmime.co.kr

기획배경

1979년 얼음 창고를 개조한 <극단 돌체>로 출발하여 1983년 최규호, 박상숙 부부가 극단을 인수해 이름을 <극단 마임.소극장 돌체>로 바꾼 것이 소극장 돌체의 시작이다. 극단 마임.소극장돌체는 오늘에 이르기까지 한 자리에서 80여편의 작품을 무대에 올려왔다.

불행한 과거의 악몽 때문에 사랑을 밀쳐내는 술집 여주인 거티와 그를 사랑하는 기관사 뱃사람 해리. 거친 삶을 견뎌온 둘의 대화는 낭만이나 치장 없이 사랑의 안타까움, 두려움, 쓰라림, 설렘을 보여준다.

이 작품은 시험적이며, 방어적이며 열열하고 두려우며, 희망적인 사랑속에서 인생을 관조하고 있다. 해마의 여주인공 거투르트 블럼역은 소극장 돌체 대표 박상숙이 오랜만에 리얼리즘 배우로서 서는 무대로 판토마임이나 글쓰기를 벗어난 신선함을 선사하리란 기대에서 젊은날 돌체에서 연극을 관람했던 연극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가을 여자” “겨울 나그네” 등으로 기억에 남는 무대를 선사했던 80년대의 이미지에서, 90년대의 “소리없는 아우성”에 이르기까지 여성들의 입장에서 한인간으로 거듭나기를 외치던 그녀의 연기관에 맞춰 2000년대에 풀어 놀 또다른 여성의 인생이야기로 “사랑은 과연 어떤 모습으로 오는가”에 촛점을 맞추어 기획되어진 작품이다.

비밀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