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강예원, "오지호 성기 실제로 만졌다…수건인 줄 알았다"

2015-04-08 00:00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배우 강예원이 영화 '연애의 맛' 촬영 당시 비화를 공개해 화제다.

8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연애의 맛'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비뇨기과 전문의 '길신설'역을 맡은 강예원은 "영화에서 '왕성기'역을 맡은 오지호의 성기를 손으로 만지는 장면이 있다"며 "만지는 척만 해야 하는데 실제로 만져버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난 그거 수건인 줄 알았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강예원은 '연애의 맛'에서 맡은 비뇨기과 전문의 '길신설' 역에 대해 "역할 때문에 남자들의 모형을 많이 봤다. 여자들도 여러 가지 성형을 하지만 남자들은 이런 것에 연연하는 구나라는 새로운 세계를 알게 됐다"고 말했다.

영화 ‘연애의 맛’은 여자 속만 알고 정작 여자 맘은 모르는 산부인과 전문의 왕성기(오지호)와 남성의 은밀한 그 곳을 진단하면서도 연애 경험은 전무한 비뇨기과 전문의 길신설(강예원)의 로맨스를 그린 19금 로맨틱코미디 영화다. 5월 7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