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방화사상 13번째 1천만관객 돌파

2015-08-29 00:00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류승완 감독의 액션영화 ‘베테랑’이 개봉 25일 만인 29일 오전 7시30분께 누적 관객 수 1천만 명을 돌파했다.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한국영화로는 역대 13번째, 외화를 포함하면 17번째다.

특히 ‘베테랑’의 1천만 돌파는 최동훈 감독의 ‘암살’이 광복절에 1천만 명을 돌파한 지 꼭 2주 만이다.

그동안에도 ‘1천만 영화’에는 시장을 ‘쌍끌이’해줄 강력한 ‘러닝메이트’가 있기는 했지만, 이렇게 두 경쟁작이 같은 시기에 나란히 1천만 고지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

‘베테랑’은 안하무인 재벌 3세 조태오(유아인)의 범죄 행각을 베테랑 형사 서도철(황정민)을 비롯한 광역수사대가 끈질기게 쫓아 단죄하는 모습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다.

이 영화의 최대 강점으로는 ‘통쾌한 감성’이 꼽힌다. 사람 중한 줄을 모르는 재벌을 서민 형사가 단죄한다는 간결하고도 분명한 메시지를 액션 전문인 류승완 감독의 시원한 액션과 함께 그려냄으로써 관객과 소통에 성공했다는 것이다.

한국 영화감독 중에서 ‘천만 감독’이 된 것은 류승완이 11번째다.

입에 착 붙는 명대사도 천만의 또 다른 주역이다.

서도철의 "우리가 돈이 없지, 가오(자존심)가 없냐"는 말은 배우 강수연이 술자리에서 자주 쓰는 표현을 류 감독이 받아 적어 놓았다가 이번 대본에 집어넣은 대사다.

출연 배우들의 ‘밀착형’ 연기는 ‘베테랑’의 또 다른 인기 요인이다.

주연배우인 자신은 다른 출연진과 제작진이 다 차려놓은 밥상에 숟가락을 얹었을 뿐인데 과분한 칭찬을 받는다는 수상 소감으로 ‘숟가락 배우’라는 영예로운 별명을 얻은 황정민은 그의 이미지 그대로 열정적이고 정의로운 형사 역을 맡아 명불허전의 연기를 펼쳤다.

결국 황정민은 ‘국제시장’에 이어 ‘베테랑’까지 주연작 2편을 1천만 고지에 올려 ‘천만 배우’ 자리를 굳혔다.

그동안 청년 이미지가 강했던 유아인은 악역을 정말 악독하게 연기해내 연기 변신에 대성공했다는 평을 받았다.

조연 배우들도 적재적소에 배치돼 활약했다.

그중 오달수가 세운 기록은 진기록이다.

오달수는 목소리 출연한 ‘괴물’부터 ‘도둑들’, ‘7번방의 선물’, ‘변호인’, ‘국제시장’, ‘암살’에 이어 ‘베테랑’까지 7편의 천만 영화에 출연했다.

이미 ‘국제시장’ 때 오달수의 출연작 누적 관객 수는 1억 명을 넘었고 이번에는 ‘암살’과 ‘베테랑’에 모두 출연해 ‘쌍천만 영화’의 주역이 됐다.

조태오의 오른팔 역할을 맡은 유해진은 개성 있는 연기파 배우다운 모습을 보였고 이 영화로 스크린에 데뷔한 모델 장윤주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