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독자회사 설립, 큐브와 전속 계약 만료…팀명 '비스트' 사용은?

2016-11-29 00:00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아이돌 그룹 비스트가 자신들만의 독자회사 ‘굿럭’을 설립한다.

29일 가요계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0월 큐브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이 끝난 비스트는 홍콩 엔터테인먼트 관계자, JYP픽처스 출신 김모 씨와 손잡고 기획사 ‘굿럭’을 설립한다.

▲ 그룹 비스트 [큐브 제공]
현재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사무실을 마련하고 법인 설립 절차를 진행 중으로, 비스트는 법인이 만들어지면 계약서에 도장을 찍는다. 이미 멤버들은 홍콩과 중국에 ‘비스트’에 대한 상표권 등록을 마쳤으며 현재 개별 스케줄도 이 회사에서 지원받고 있다.

비스트의 한 측근은 "멤버들이 큐브를 떠나 독자적인 회사에서 일하겠다는 결심이 선 지 오래 됐다"며 "홍콩 관계자와 손잡고 법인을 설립해 시간이 걸리고 있을 뿐 절차를 진행 중이다. 큐브에서 함께 일하던 매니저 한명도 왔고 직원도 모집 중"이라고 귀띔했다.

그러나 큐브가 비스트란 팀명에 대한 국내 상표권과 이들의 발표곡에 대한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어 멤버들이 관련 문제를 풀어나가야 하는 상황이다.

비스트는 추후 계약서에 서명한 뒤 이와 관련한 공식 발표를 할 예정이다.

2009년 데뷔한 비스트는 ‘배드 걸’과 ‘미스터리’, ‘쇼크’, ‘숨’, ‘비가 오는 날엔’, ‘픽션’, ‘아름다운 밤이야’, ‘12시30분’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내며 K팝 대표 그룹으로 활약했다.

당초 6인조로 출발했지만 멤버 장현승이 올해 4월 탈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