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양변리 식품 제조공장서 화재

2018-03-05 00:00       한기진 기자 satan@kihoilbo.co.kr
지난 3일 오전 4시 35분께 안성시 미양면 양변리 한 식품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날 불은 공장 내부 500㎡를 태우고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3시간 30분 만에 꺼졌다. 다행히 공장 직원들은 모두 퇴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내부에서 불이 시작됐다는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상황을 조사하고 있다.

안성=한기진 기자 satan@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