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쉼터 된 도서관 휴관없이 운영

김포시 4개 시설 31일까지

2018-08-09 00:00       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김포시는 오는 31일까지 시립 공공도서관을 휴관일 없이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폭염 장기화에 따라 무더위에 지친 시민이 도서관을 무더위 쉼터로 활용하도록 한 것이다.

해당 도서관은 중봉도서관, 양곡도서관, 고촌도서관, 통진도서관 등이다.

중봉도서관과 통진도서관은 오전 7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양곡도서관과 고촌도서관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각각 연장 운영한다.

시 관계자는 "전국에 폭염특보가 연일 이어져 야외 활동 자제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도서관을 폭염 대피 쉼터로 활용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