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행정복지국 신설’ 조직개편 박차

문화재사업소 설치로 전문성 확보 농기계은행 남부분점 설치 추진도

2018-08-13 00:00       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인천시 강화군이 ‘풍요로운 강화’를 만들기 위한 민선7기 첫 조직 개편을 시행한다.

12일 군에 따르면 기존 2실 1담당관 11과 2직속 4사업소 1읍 12면을 2국 1실 16과 2직속 3사업소 1읍 12면으로 개편하고 18명의 정원을 늘리는 조직개편안을 이달 중 공포할 계획이다.

이번 조직 개편은 민선7기 역점 및 공약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합리적 통솔 범위 확보, 독립성이 필요한 업무기구 설치, 비효율적 기구 폐지 등을 추진 방향으로 잡았다. 주요 내용은 행정복지국과 지역개발국을 신설해 조직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고, 합리적 통솔 범위 확보를 위해 복지지원실을 복지정책과와 사회복지과로 분리하며 독립성이 필요한 안전·수산·축산·산림·문화재 등에 대한 별도 업무기구(과, 사업소)를 설치한다.

특히 문화재 전문성 확보를 위해 ‘문화재사업소’를 신설해 중장기적인 문화재 정책기능을 강화한다. 아울러 영농기계화에 대한 전문성 확보 차원에서 영농장비담당관을 신설해 농기계은행 남부분점 설치사업도 적극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국정시책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과 군민 우선 행정을 위해 미래전략팀·체납세외수입총괄팀·자치교육팀·뉴딜사업팀 등 총 18개 팀을 신설 또는 분리·통합한다.

유천호 군수는 "이번 조직 개편은 풍요로운 강화를 만들기 위한 민선7기 역점사업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강화군의 미래 전략을 위해 조직 기능을 꾸준히 보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