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북부사업본부, 동두천시청 공무원,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착한일터 가입

2018-08-22 00:00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최용덕 동두천시장과 공무원 550여 명이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북부사업본부의 ‘착한일터 캠페인’에 참여한다.

21일 동두천시청 소회의실에서 진행된 가입식에는 최용덕 시장, 김경희 북부사업본부 본부장, 황희숙 동두천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공동위원장 및 민간위원, 시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모아진 성금은 홀몸노인 반찬지원, 이동식 죽 사업, 소년소녀가장 장학금 지원, 저소득층 집수리 등 지역사회 복지욕구에 기반한 다양한 복지사업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착한일터는 법인 또는 단체 등의 임직원들이 급여의 일정액을 정기적으로 기부하는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대표 기부 프로그램이다.

북부사업본부는 연말까지 북부지역 주요 경제단체 및 법인,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착한일터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최용덕 시장은 "동두천시 공무원들의 정기적인 나눔 실천이 지역 내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의미 있게 쓰이길 바란다"며 "앞으로 공무원뿐만 아니라 기업체, 민간단체, 개인 등으로 나눔문화가 확산돼 더불어 사는 동두천시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동두천=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