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이진수 부시장 ‘태풍 솔릭 북상’ 대책 점검

2018-08-22 00:00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안산시는 제19호 태풍 ‘솔릭’ 북상에 대비해 지난 21일 시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긴급 상황판단 및 대책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이진수 부시장 주재로 태풍의 이동 경로와 과거 태풍 피해 사례 등 태풍 북상에 따른 사전조치 및 대처계획을 점검하고 태풍대비 강조 및 재해대책 부서별 추진사항을 점검했다.

시는 시민들이 태풍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하천변 및 해안가 예ㆍ경보시설 및 재해전광판 등 가용할 수 있는 모든 홍보시설을 동원해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홍보할 예정이다.

또한, 산사태취약지역, 하수도시설, 하천 등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일제 점검 및 사전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대형 사고가 우려되는 대규모 건설사업장에 대한 안전관리 및 점검을 실시하도록 했다.

아울러, 사설 옥외광고물에 대한 민관합동 점검을 진행해 강풍에 따른 옥외광고물의 낙하사고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올 여름 폭염예방 관련 시설물인 그늘막에 대한 피해가 없도록 신속히 철거할 예정이다.

이 부시장은 "태풍으로 인한 인명피해 및 재산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시설물에 대한 철저한 사전대비가 필요하며, 재난종합상황실은 태풍의 진로 상황을 실시간 파악해 재난대책부서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상황관리 체계에 만전을 기하라"고 강조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