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라

2018-08-24 00:00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평택시민을 갖고 놀았습니다. 우리는 전 모 시장의 말만 믿고 성균관대가 브레인시티로 오는 줄만 알았습니다. 공직생활을 그것도 불법을 저지르는 공무원들의 감찰부서에 30여 년 이상을 했다는 전 모 시장은 밀실행정의 전형적인 면을 보여줘 평택시민들로부터 비난을 받아야 합니다. 49만 평택시민과 브레인시티 토지주들을 속였으며 그래서 특별감사 요청과 법적으로 대응할 거예요!"

 평택 브레인시티 토지주인 김모(65) 씨의 말이다. 지난 22일 정장선 평택시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성균관대학이 최근 평택 브레인시티 투자 철회 의사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소식을 전해들은 토지주들뿐만 아니라 49만 평택시민이 ‘세상에 이런 일이’에나 나올 법한 일이라며 철저한 감사와 함께 성균관대의 지난해 참여를 안 하겠다는 의사를 무시한 공무원들과 그 세력들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력하게 항의하고 나섰다.

 김모 씨는 "시민들이 뿔났습니다.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해서 철저한 감사와 아니 문제가 있는 공직자는 고발조치까지 해야 합니다. 이 모든 게 적폐가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한숨만 나옵니다. 전임 시장인 ‘공재광이가 브레인시티 사업 성공시키겠다’는 지난 2014년 지방선거 공약으로 시작된 것이 지난 6월 지방선거에 조직적인 표 관리를 위해 많은 공무원들이 손으로 하늘을 가렸지만 이제 그 진실이 낱낱이 밝혀졌습니다"라고 주장했다.

 평택시 브레인시티 사업에 대해 행정자치부가 재검토 판정을 한 것과 관련, 행자부는 2006년 초 지방재정투자 심의를 통해 브레인시티 사업에 대해 성균관대 유치 불확실성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고, 시의 사업 미분양 용지(3천800억 원 상당) 매입 약속 조건을 폐지 또는 축소하라며 재검토 판정을 했다. 또 (주)브레인시티개발(특수목적법인) 재정 등의 취약성 보완과 사업 지연에 따른 주민 민원 발생 대책을 세워 다시 제출하라고 통보도 했다. 그러나 사업 시행사인 (주)브레인시티개발이 사업비를 마련하지 못하고 시가 사업 미분양 용지의 매입 약속을 거부해 난항을 겪으면서 2016년 4월 경기도가 산업단지 사업지구 지정을 해제했었다. 브레인시티 사업은 경기도와 평택시, 성균관대가 2007년부터 도일동 일대 482만㎡ 부지에 성균관대 캠퍼스를 유치하고 세계적인 연구개발 (R&D) 산업단지 조성을 목표로 추진했던 사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