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지역 부동산 급등원인 "재건축, 재개발사업 활발" 진단

2018-08-26 00:00       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광명시는 최근 집값 급등과 관련, 부동산 전문가를 초청해 지역 부동산 거래시장 안정화 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대학교수, 경기연구원 박사, 감정평가사, 개업공인중개사 등 부동한 전문가들은 최근 광명시 집값의 급등원인은 재건축, 재개발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면서 외부에서 들어오는 투자 수요가 급증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또 지난달 말 철산동 신규분양 호조에다 철산동 재건축 기대감에 따른 매물 부족현상이 나타나면서 집값 상승세가 인근 하안동과 소하동으로 까지 확산되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시는 부동산 매매가격뿐만 아니라 전세가격까지 상승세가 이어지자 거래시장 안정을 위해 시 자체 대응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먼저, 부동산거래시장을 교란하고 있는 가격담합 행위, 인터넷 부동산거래사이트(네이버, 부동산 뱅크 등) 허위매물 게제, 불법거래 행위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하기 위해 특별사법경찰을 투입하기로 했다.

또 부동산 투기행위 및 허위계약서 작성 행위에 대해서도 전문 인력을 투입해 적발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고 과세자료를 국세청에 통보하기로 했다.

시는 앞으로 부동산거래시장이 안정화 될 때까지 간담회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거래시장을 진단하고, 시 차원의 대응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