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업무별 임금 차등 지급 ‘양질의 공공일자리’ 만든다

시, 현안 대책회의서 추진 상황 점검·문제점 개선방안 논의
일자리 예산 확충… 유사분야 통합·공익 사업 발굴 등 추진

2018-08-27 00:00       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광명시는 지난 24일 시정현안 대책회의를 열어 ‘2019년 공공일자리사업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이는 그동안의 공공일자리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문제점 및 개선 방안을 강구해 민선7기 내실 있는 공공일자리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진행됐다.

공공일자리사업은 IMF 금융위기 이후 한시적으로 최소한의 생계 보장을 위한 실업대책 사업의 일환이다. 시는 공공근로사업, 새희망, 광명 청년 job-start, 5060베이비부머, 청년 job-go 일자리사업 등을 추진해 왔다.

이날 이준형 일자리창출과장이 공공일자리사업의 연도별 변천 과정, 2018년 추진 현황, 주요 부서별 공공일자리 배치 현황, 타 지자체 공공일자리사업과 비교, 공공일자리사업 모범 사례, 공공일자리사업에 대한 평가 등 광명시 공공일자리사업 전반을 설명했다.

이어 개선 방안에 대한 토론도 진행됐다.

주요 개선 방안으로는 유사한 형태의 공공일자리사업은 통합하고, 노동 강도에 따라 선발할 때부터 자격 요건 등을 세분화하고 임금을 차별화하는 등 공공일자리사업의 질적 개선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또 도비 지원이 가능한 청년job-go 일자리사업은 경기 넥스트 희망일자리사업으로 대체하고, 공익적 가치를 중시한 양질의 공공일자리사업을 더 많이 발굴하기로 했다.

박승원 시장은 "현재 공공일자리사업 예산이 타 시·군에 비해 적지 않지만, 일자리 관련 예산을 더 늘려 나가겠다"며 "공공근로사업 예산을 적재적소에 효율적으로 집행해 시민들에게 보다 높은 공익적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