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즌 4승 올리고 멀티히트

2018-08-28 00:00       연합 yonhapnews.co.kr
류현진(31·LA 다저스)이 복귀 3경기 만에 시즌 4승째를 수확했다.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경기에 선발로 나섰다. 그는 5⅔이닝 동안 11안타를 맞았지만 삼진 8개를 뽑으며 2실점으로 막았다.

4-2로 앞선 6회초 2사 1, 2루에서 페드로 바에스와 교체된 류현진은 다저스가 7-3으로 승리해 워싱턴 내셔널스 경기(4월 22일) 이후 127일 만에 승리투수가 됐다.

다저스의 선발 로테이션이 조정되면서 예정보다 이틀 일찍 등판한 류현진은 매우 공격적인 투구를 했다. 이날 투구 수 86개 중 스트라이크 비율이 74.4%(64개)가 될 만큼 적극적으로 스트라이크를 꽂았다. 시즌 4승1패를 기록한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이 2.27에서 2.38로 조금 올라갔다. 류현진은 타석에서도 2타수 2안타로 멀티히트를 쳐 시즌 타율 0.250(16타수 4안타)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오늘 안타를 많이 맞았지만 (대량)실점을 막을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또 "항상 선발 투수에게 기대하는 것처럼 6이닝에서 7이닝까지 던지고 싶었다"면서도 "오늘은 6회를 채우지 못했지만 거의 그 가까이 던지면서 팀에 승리를 선사해 기쁘다"고 덧붙였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3위인 다저스는 샌디에이고 3연전을 싹쓸이해 지구 1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승차를 2.5게임으로 유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