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신한대와 관광 활성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2018-08-29 00:00       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

연천군은 지난 27일 군청 상황실에서 김광철 군수와 신한대학교 서갑원 총장, 양측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적 보존가치를 보유한 한탄강과 임진강 유역 지질자원의 보전 및 관광 활성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군과 신한대 간 공동 관심사인 국가지질공원 그리고 DMZ일원 자연환경 보전 등 지속가능한 생태 지질 관광 활성화에 대해 상호 협력함으로써 국가지질공원 활성화 및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김 군수는 "DMZ를 비롯한 한탄강 국가지질공원은 연천군의 큰 혜택이자 자원으로 이 협약식은 이를 보전하고 관광 활성화를 도모해 지역경제를 살리고 청정 연천의 새로운 이미지를 구축하는데 뜻깊은 시작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서 총장도 "그 어느 때 보다도 남북협력이 가시권에 들어오고 있는 이 시점에서 DMZ접경지역인 연천군의 지속가능한 자원 보존 및 관광개발은 ‘평화적 이용’이라는 현실적 요구로 다가오고 있다"며 "연천의 바람직한 발전방향 수립에 신한대도 크게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한대는 경기북부개발연구원 및 DMZ비전연구소 등을 통해 그간 경기북부의 발전방향 수립, DMZ의 평화적 개발방안과 지속가능한 지질 생태관광은 물론 연천을 대표하는 구석기 축제 컨설팅 등 연구에 힘써왔다.

연천=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