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31일부터 로컬릴레이 ‘전통을 잇다’ 페스티벌

2018-08-29 00:00       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승을 부리던 무더위가 한풀 꺾이고 선선한 가을을 맞는 문턱에서 고즈넉하고 잔잔한 감성 페스티벌이 찾아온다.

강화군이 2018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 특화 프로그램으로 추진 중인 로컬릴레이 강화 ‘전통을 잇다’ 페스티벌이 오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강화소창체험관 및 강화읍 일대에서 열린다.

군이 주최하고 강화 청년들로 구성된 협동조합 ‘청풍’이 주관하는 ‘로컬릴레이 강화’는 강화읍 주요 거점을 순차적으로 돌며 주민과 관광객이 교류할 수 있는 체험·문화 페스티벌이다. 강화의 다양한 구성원과 세대 간 교류를 활성화해 강화만의 특색 있는 문화를 만들어 내자는 것이다.

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과 토요일, 일요일에 열리며 6월과 7월에는 ‘지역을 잇다’와 ‘세대를 잇다’를 테마로 개최된 바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9월 1일 강화소창체험관 및 야외마당에서 메인 행사가 진행된다. 퓨전국악, 컨템포러리댄스, 판소리 등 전통과 현대예술이 결합된 새로운 형식의 공연들이 준비돼 있으며, 현대무용단 ‘고블린파티’와 국악인 ‘고영열’의 춘향가 무대도 만나 볼 수 있다.

근대건축물 중 하나로 옛 평화직물터를 리모델링해 운영 중인 소창체험관에서는 9월 1일부터 16일간 ‘23수 북소리’전이 열린다.

아울러 강화 안에서 커뮤니티를 만들어 가고 함께 하는 경험을 쌓아가길 희망하는 사람들이 모인 ‘강화띠잉’이 플리마켓을 선보여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메인 행사 전·후일인 31일과 9월 2일에는 강화읍 일대의 다양한 공간에서 이색 문화 체험 프로그램인 ‘우리동네 원데이 클래스’가 선착순 무료로 진행된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