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에 대한 교육지원 강화 시급

2018-08-31 00:00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국내 거주 외국인이 200만 명을 넘어 섰다. 외국인의 급증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겠으나 최근의 한류열풍도 한몫을 하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에 머물던 외국인들은 이제 아시아를 넘어 아메리카, 중동, 아프리카 등 세계 각국의 시민들이 한국으로 일자리를 찾아오거나 이주해 오고 있는 추세다. 국내 거주 외국인은 본국 국적을 갖고 있으면서 한국에 체류 중인 외국인과 한국 국적을 취득한 외국인을 말한다. 우리나라에 90일 이상 머무르는 장기 체류 등록 외국인과 한국 국적 귀화자, 외국인 주민 자녀 등을 모두 포함하는 개념이다. 실태가 이런데도 여전히 우리 사회 곳곳에서 해외 이주민들에 의한 사회문제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들린다.

 인천경찰청이 외국인 밀집지역에 대한 특별 점검을 시행한다는 보도다. 점검 대상은 차이나타운, 주안산단, 동암역 일대, 남동산단 등 지역 내 외국인 밀집지역이라 한다. 주요 점검 사항으로는 지역 외국인 체류 실태, 방범용 CCTV확충 및 특별 순찰 필요구역 확인 등이다. 현재 인천지역 등록 외국인 수는 총 6만4천623명으로 나타났다. 경찰의 이번 외국인 밀집지역에 대한 점검은 범죄예방을 위해 실시하는 점검이라 한다. 경찰은 이번 점검과 함께 지역 거주 외국인과 합동 순찰 및 간담회를 병행해 지역 실정에 맞는 범죄예방 정책을 발굴할 계획이라는 것이다.

 단속과 점검에는 한계가 있다. 문화적 충돌에서 빚어지는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라도 외국인들이 한국 사회에 조기 적응할 수 있도록 하는 특화교육이 선행돼야 하겠다. 우리의 언어, 관습, 법규 등에 대한 교육 지원 강화가 그것이다.

 우리 산업의 역군이 된 외국인 근로자들은 더 이상 단순한 외국인 노동자가 아니다. 이들은 산업현장의 주역으로 우리 경제의 일익을 담당해오고 있는 지는 이미 오래다. 게다가 농촌지역의 경우 상당수 가정들이 외국인 며느리와 사위가 가족 구성원이 되고 있는 것이다. 외국인들은 이제 어엿한 우리 사회 구성원들이다. 이들의 아들 딸도 말할 것도 없이 우리 국민들이다. 이주민들이 역량을 강화해 조기에 한국사회에 정착하도록 하는 특단의 정책이 시급히 요청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