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3조7297억 원 살림살이 공개

주민 1명당 채무 9만9000원→2만1000원.

2018-09-03 00:00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성남시의 살림살이 규모가 3조7천297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의 지난해 채무액은 199억 원으로, 전년도 968억 원보다 79.4%(769억원) 줄었다.

3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2017년도 결산기준 지방 재정 운용 결과를 시 홈페이지(정보공개→재정정보→재정공시)에 공시했다.

살림 규모, 자체수입, 의존 재원, 채무 등 10개 분야 59개 세부 항목에 대한 지난해 살림살이 내용을 담았다.

시의 지난해 살림 규모는 전년 대비 3천617억 원 늘어난 3조7천297억 원이다.

인구 50만 명 이상인 15곳 유사 지자체의 재정 평균 2조5천983억 원보다 43.5%(1조1천314억 원) 큰 규모다.

지방세, 세외수입 등 자체 수입은 전년 대비 389억 원 증가한 1조3천792억 원으로 집계됐다.

유사 지자체의 자체 수입 평균 9천348억 원보다 47.5%(4천444억 원) 많은 수준이다.

반면, 지방교부세, 재정보전금, 보조금 등 중앙 정부 의존 재원은 8천116억 원으로 유사 지자체 평균 8천809억 원보다 693억 원(7.9%) 적었다.

시 채무(199억 원)는 유사 지자체 평균 채무 646억 원보다 69.2%(447억 원) 적은 수준이다.

주민 1명당 채무액은 9만9천 원에서 2만1천 원으로 78.8 감소했으며, 유사 지자체 평균 8만1천 원보다 74%(6만 원) 적은 수준이다.

지방채 조기상환 영향과 함께 재정의 안정성과 건전성을 동시에 확보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재정자립도, 재정자주도는 2018년 행정안전부 재정공시 지침에 따라 결산 기준이 나오는 오는 10월 공시된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