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에 ‘안산시장 고발장’ 접수돼

2018-09-04 00:00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윤화섭 안산시장의 불법 선거자금 수수 및 성추행 의혹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안산시민 A(53)씨는 윤화섭 시장이 6·13 지방선거 당시 불법 선거자금 수수 및 성추행을 시도했다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고발장에서 "윤 시장은 지난 4월 예비후보 신분으로 지역 서양화 작가인 P(여)씨에게서 정치자금 500만 원을 받아 썼으며, 당시 선거캠프총괄본부장이었던 현 안산시체육회 간부 K씨와 공모해 P작가의 특별전을 연 후 수천만 원의 판매대금 중 일부를 선거자금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또 "윤 시장이 경기도의회 의장이던 시절에도 P작가를 만나 신체 접촉 등을 통한 성추행 시도와 동반 여행 강요 등 신체적·정신적 폭행을 자행했다"고 지적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