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지키는 ‘뇌 운동법’ 배워 치매 예방

의왕시보건소 ‘인지강화교실’ 노인 교육생 110명 열띤 호응

2018-09-05 00:00       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 의왕시보건소가 기억력과 인지근육을 강화시켜 주는 치매 예방법을 소개하는 ‘인지강화교실’을 열어 지역 노인의 건강한 생활에 도움을 주고 있다.<의왕시보건소 제공>
의왕시보건소가 일반 노인들을 대상으로 운영한 ‘인지강화교실’이 큰 호응 속에 마무리됐다.

4일 시에 따르면 이번 프로그램은 노화나 치매로 인해 손상되기 쉬운 기억력을 비롯한 다양한 뇌의 인지기능을 강화하고, 노인 스스로가 치매를 예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5월부터 8월 말까지 주 6회씩 총 12주 과정으로 운영됐으며, 총 110명의 노인들이 참여해 두근두근(頭筋頭筋) 뇌운동, 기억청춘학교 과정 등 기억력과 뇌의 인지근육을 강화시켜 주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임인동 보건소장은 "어르신들이 인지강화교실을 통해 치매를 사전에 예방하고 건강한 생활을 영위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지강화교실은 이달부터 12월까지 보건소 및 내손2동 주민센터에서 계속될 예정이다.

의왕=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