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서경덕 교수 홍보대사 위촉

2018-09-06 00:00       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문화체육관광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전 세계에 한국의 문화를 널리 알리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6일 밝혔다.

서 교수는 지난 25년간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등 세계적인 유력매체와 뉴욕 타임스스퀘어, 런던 피카딜리서커스 등 세계적인 관광지에 한글, 한식, 아리랑 등 한국의 다양한 문화를 꾸준히 알려온 인물이다.

서경덕 교수는 "세계적으로 보존가치를 인정받는 우리의 전통문화유산을 홍보대사로써 재단과 함께 전 세계에 널리 알리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올해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농악, 판소리, 아리랑 등 5가지를 선정하여 다국어 영상을 통해 전 세계에 널리 알릴 계획"이라 밝혔다.

서 교수는 "영상의 내레이션을 한류스타들과 함께 진행할 예정이며 유튜브를 통해, 그리고 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을 활용하여 전 세세계 젊은층을 공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10월 한달 동안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한국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을 활용한 다양한 공연을 재단측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