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꿈드림 검정고시반 ‘두각’ 학교 밖 청소년 3년간 64명 합격

2018-09-07 00:00       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가평군이 최근 3년간 지역 청소년들을 위한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사업을 통해 학업·자립 지원 분야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보이고 있다.

6일 군에 따르면 2016년부터 학교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검정고시 대비반을 운영한 결과 총 66명이 응시해 64명이 합격하며 높은 합격률을 나타냈다.

꿈드림은 해마다 1월과 6월 검정고시 대비반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짧은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2016년 17명 중 16명(중졸 5명, 고졸 11명)이 합격했으며, 지난해에는 26명 중 25명(중졸 4명, 고졸 21명)이 졸업학력을 취득했다.

특히 지난 8월 치러진 제2회 초·중·고등학교 졸업학력 검정고시에 응시한 학교 밖 청소년 14명(중졸 1명, 고졸 13명) 전원이 합격했다.

올 4월에 치러진 1회 검정고시에서도 9명(중학교 2명, 고등학교 7명)이 붙는 등 총 23명의 응시생 모두가 합격하는 성과를 보였다.

이 같은 결과는 한 해 동안 운영해 왔던 검정고시 대비반에 청소년들의 성실한 참여 노력과 이들을 지도해 준 꿈드림 멘토들의 열정으로 이뤄 낸 성과다. 내년에도 전원 합격을 목표로 검정고시 대비반을 운영할 계획이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