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오는 21일까지 추석 장바구니 물가 안정 대책마련

2018-09-09 00:00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성남시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들썩이는 장바구니 물가를 잡기 위해 10일부터 21일까지 물가안정 대책을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 기간 성수품 가격 공표, 불공정 거래 행위 점검, 전통시장 알뜰 장보기 캠페인 등을 한다.

시는 또 백화점과 전통시장 등 14곳 현장에 각각 한 명씩 물가 모니터 요원을 배치해 소·돼지고기, 사과, 배 등 32개 품목의 가격 동향을 일주일에 2번씩 파악한다.

가격 동향은 시 홈페이지에 공표한다.

이를 통해 시민들이 성수품 가격을 상호 비교해 장을 볼 수 있게 하고, 유통점의 물가 인상 자율 통제를 유도한다.

또 시와 유관기관, 소비자 단체, 축산물 감시원 등으로 꾸려진 점검반은 불공정 거래 행위 지도에 나선다.

전통시장과 대형유통점 27곳을 돌며 가격 허위 표시, 위조 상품 판매, 상표 도용 행위, 농·축·수산물 원산지 부정 표시, 국내산 쇠고기 둔갑 판매 행위 등을 점검한다.

불공정 거래 행위가 적발되면 경중에 따라 현지 시정 조치, 조사확인서 작성 후 과태료 부과, 고발 등 조치한다.

수정·중원·분당 구청별로는 전통시장에서 장보기, 성남사랑상품권 사용 권장 등의 캠페인을 펴 건전한 명절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