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군포 독서대전’ 5개 테마로 도심곳곳 책의 향기 넘쳐

2018-09-10 00:00       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가을을 매년 풍성하게 만들어주는 다채로운 독서문화의 향연 ‘2018 군포 독서대전’이 8일과 9일 양일간 많은 인파 속에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책, 내 삶을 두드리다’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축제는 5개의 테마가 군포시 산본로데오거리·중앙공원 등 도심 곳곳에서 펼쳐져 축제 기간 도심 곳곳에는 책의 향기가 넘쳐났다.

첫 날인 8일에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군포의 책 「친절한 돼지씨」의 ‘신정민 작가와의 만남’, ‘뇌과학자 장동선의 청소년 인문학 특강’, 인기드라마 작가인 ‘박해영 작가와의 만남’, 깊어지는 가을밤 책의 낭만을 수놓은 ‘북콘서트’ 등 다채로운 공연과 행사가 운영돼 방문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둘째 날에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가족 독서골든벨’,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인문학 특강 ‘영화, 인문학과 만나다’, 세종국악관현악단과 함께 하는 ‘가을산책’ 등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행사가 다수 열려 높은 관심과 호응을 이끌어냈다.

또 행사 기간 중 시청 앞에는 ‘책 놀이터·그림책이 있는 거리’를 5개의 테마로 구성해 가족, 친구와 함께 자유롭게 책을 읽고 놀이도 하고 체험도 할 수 있도록 해 행사장을 찾은 가족 모두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사하기도 했다.

아울러 기획전시 ‘노는둥 읽는둥’, 책 놀이터, 북마켓·아트마켓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비롯해 시민이 주도한 ‘제7회 군포시 평생학습축제’와 어린이들이 직접 몸으로 안전수칙을 체험할 수 있는 ‘어린이 안전체험교실’도 함께 개최돼 도심 곳곳에는 뜨거운 행사 참여 열기가 넘쳐났다.

한대희 시장은 "이제 우리의 삶을 두드렸던 책 속의 혁신 콘텐츠를 가지고 도시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갈 때"라며 "군포 그 자체가 품격 있는 명품도시로써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는 한 권의 책으로 완성될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소통하며 전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군포=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