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문화촌 폐쇄 땐 외교마찰 가능성

남양주, 수십 명 고용 해지 전망에 울란바토르시와 우호관계 악영향 시 "외교부에 질의… 확정은 아냐"

2018-09-11 00:00       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 사진=몽골문화촌 입구.

남양주시 대표 관광지인 수동면 몽골문화촌이 수익률 저조를 이유로 폐쇄 위기<본보 9월 10일자 18면 보도>에 처한 가운데 내년 공연 예산 수립도 어려워지면서 고용과 국가 간 외교마찰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다.

 10일 시와 복수의 공무원에 따르면 몽골문화촌은 계약직 1명과 공무직 4명, 기간제 2명, 공연단원 32명 등 총 39명의 인력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방침대로 몽골문화촌이 내년부터 폐쇄될 경우 공무원을 제외한 35명의 근무인력이 졸지에 일자리를 잃게 된다.

 가장 문제가 되는 부분은 몽골 현지에서 선발된 32명의 마상공연단과 민속예술공연단 인력이다. 시는 매년 1월 몽골 현지로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선발팀을 보내 직접 공연단을 뽑아 왔다. 이 사업은 남양주와 울란바토르시가 우호협력을 체결한 이후 지속돼 온 주요 사업으로, 외교적 ‘교두보’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그러나 시의 방침이 확정될 경우 몽골과의 수년에 걸친 우호협력 관계는 물론 국가 신인도 하락에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또 이번 조치가 울란바토르시와의 협의 없이 결정되면서 사실상 ‘통보’ 수준에 가까워 양 시의 마찰도 우려된다.

 특히 몽골문화촌이 위치한 수동면 주민들에게도 이 같은 상황을 알리지 않아 관광·문화 분야 미래 먹거리를 빼앗길 주민들의 반발도 무시할 수 없는 실정이다.

 한 공무원은 "(폐쇄와 매각을)장기적으로 접근할 테지만 남양주의 상황 변화에 따른 일방적 단절을 몽골 측이 기분 좋게 받아들일 리 없다"며 "양측 관계에 분쟁의 소지가 됐지만 몽골남양주문화관을 조성하는 등 10여 년간 우호관계를 이어온 노력이 한순간에 날아갈 판"이라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외교부에 이와 관련된 질의를 해 놓은 상태다. 방침이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몽골, 수동면 주민과의 협의를 진행하지 않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