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상록구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탐지

2018-09-11 00:00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안산시는 상록구 일대 공중화장실 20곳에 대한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여부 탐지를 위해 민관합동 현장점검과 여성안심스티커를 부착했다고 11일 밝혔다.

민관합동점검으로 이뤄진 이번 공중화장실 점검에 사용된 장비는 전파탐지기와 렌즈탐지기로 정밀한 탐지를 위해 2종의 장비를 모두 사용했다.

관내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현장점검은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 주관부서인 시 여성가족과를 중심으로 총 22개의 유관부서와 안산상록경찰서, 안산단원경찰서, 안산도시공사 및 시민이 연합해 관내 공중화장실에 대한 지속적인 현장점검도 실시한다.

시는 여성을 비롯한 시민의 인권을 침해하고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촬영 및 유포에 대한 범죄를 불식시키기 위해, 올 12월까지 총 542곳에 달하는 공중화장실에 대한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 현장점검을 완료할 예정이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