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국내 유일 북극곰 통키 이전 앞두고 고객 참여 행사 진행

2018-09-11 00:00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에버랜드가 국내 유일의 북극곰 ‘통키’의 영국 이전을 앞두고 국민들과 함께한 추억을 되새기고 통키의 건강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다양한 고객 참여 행사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에버랜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생태형 동물원인 영국 요크셔야생공원(Yorkshire Wildlife Park)과 협력을 맺고 통키에게 새로운 친구를 맺어 주고 최적의 노후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말 영국으로 이전할 계획을 지난 6월 발표한 바 있다.

현재 국내에서 생활하고 있는 유일한 북극곰인 통키는 지난 1995년 경남 마산의 동물원에서 태어나 1997년 에버랜드로 이주했다. 현재 24살로 북극곰 수명이 25∼30년인 것을 감안하면 사람 나이로 70∼80세 정도의 고령이다.

같은 기간 에버랜드 동물원 방문객이 1억 4천만 명임을 감안하면 국민들이 한 두 번 이상은 통키를 만나 봤을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아 왔다.

에버랜드는 11일 에버랜드 페이스북(@witheverland)을 통해 오랜 기간 함께 한 ‘통키 기념 영상’을 공개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고객들이 참여하는 통키 건강기원 댓글 이벤트를 진행한다.

1분여 분량의 영상에는 과거 통키의 모습부터 평소 좋아하는 과일과 생선, 얼음 간식 등을 먹거나 3m가 넘는 큰 덩치와 안 어울리게 귀여운 애교를 부리는 등 국민들에게 보여줬던 사랑스런 모습이 담겨 있다.

이번 이벤트는 사회관계망서비스 이용자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참여자 중 10명을 선정해 통키가 영국으로 떠나기 전 만나 볼 수 있도록 에버랜드 이용권을 증정한다.

17일부터는 북극곰사 앞에서 통키를 기념하는 현장 행사가 열린다. 영국 왕복 항공권을 제공하는 인스타그램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한다.

북극곰사 앞에 설치된 포토스팟 앞에서 인증샷을 찍어 본인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굿바이통키 #북극곰 #에버랜드와 같은 해시태그를 달아 게시하면 된다.

참여자 전원에게는 통키 기념 배지를 증정하며 한 명을 선정해(동반 1인 포함) 통키의 새로운 보금자리인 영국을 방문해 통키의 생활 모습을 만나 볼 수 있는 영국 왕복 항공권을 제공한다.

또 ‘통키에게 보내는 편지쓰기’ 행사도 현장에서 열린다. 북극곰사 앞에 설치된 특별 부스에서 통키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미니 편지를 포스트잇에 작성한 뒤 현장 게시판에 붙이는 방식이다.

에버랜드는 고객들의 편지를 모아 대형 기념 보드를 제작, 통키가 영국으로 이전할 때 요크셔 야생공원 측에 함께 전달할 계획이다.

그동안 통키를 담당해 온 사육사들이 통키의 스토리와 특징, 북극곰의 생태, 환경 보존의 중요성 등을 현장 방문 고객들에게 직접 설명해 주는 ‘스페셜 애니멀 톡’을 하루 2회 진행한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