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한가위 앞두고 사랑의 손길 이어져

2018-09-12 00:00       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구리시는 추석을 맞아 훈훈한 사랑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한전 구리지사(지사장 최성진)는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이웃돕기 성금 400만 원을 시에 기탁했다.

지난 10일 시에 기탁된 성금은 한전 구리지사 전 직원이 급여의 일부를 자발적으로 기부해 모아진 ‘러브 펀드’로 추석을 맞아 어려운 이웃과 함께 정을 나누는데 사용하는데 뜻을 같이해 따뜻한 감동을 주고 있다.

또 경기여객(대표 하상준)도 시청을 방문해 소외되고 어려운 불우이웃들을 위해 써 달라며 이웃돕기 성품 백미(10kg) 200포를 기탁했다

경기여객은 저소득 주민을 위해 매년 설과 추석에 정기적으로 이웃돕기 성품을 전달하며 꾸준히 이웃 사랑을 통한 사회 환원을 실천하는 모범적인 기업이다.

구리시 감사순복음교회(목사 조승기)도 550만원 상당 백미 10kg 150포를, 대한불교 조계종 대덕사(주지 무진)도 백미 (20kg) 25포를 각각 기탁했다.

안승남 시장은 "이번 추석에도 우리의 이웃들이 온정을 느낄 수 있도록 따뜻한 마음으로 사랑을 베풀어 주신 것에 감사하다"며 "관내 복지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곳은 없는지 세밀히 살펴 그 어느 해보다 온정이 넘치는 추석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이번에 기탁 받은 성품을 관내 저소득 홀몸노인, 한부모가정, 사례 관리 대상자 등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