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욱, 인천시향 예술감독으로 선임

2018-09-12 00:00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인천시립교향악단 제8대 상임지휘자 겸 예술감독에 한국을 대표하는 차세대 지휘자 이병욱(43·사진)씨가 선임됐다.

이병욱 신임 예술감독은 음악의 동시대적 해석을 위한 노력과 소통을 끊임없이 추구하는 음악인이다. 어린 시절 지휘자의 꿈을 안고 오스트리아로 유학길에 오른 그는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국립음대 지휘과 석사과정을 졸업한 후 전문연주자과정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이후 독일 뉘른베르크 심포니, 체코 보후슬라프 마루티누 등에서 객원 지휘자를 역임했고, 오스트리아 현대음악 앙상블(OENM)의 수석 객원 지휘자로 활동했다. 국내에서는 서울시립교향악단, KBS교향악단, 부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을 객원 지휘했다.

이 예술감독은 올 하반기 인천시향 정기연주회를 통해 인천 관객들과 정식으로 인사할 예정이다.

이병욱 예술감독은 "어머니의 고향인 인천에서 저의 첫 상임지휘자 자리가 시작돼 무한한 영광"이라며 "앞으로 인천시민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는 교향악단, 시민들을 문화적으로 충만히 해 주는 교향악단으로 발전하는 데 이바지하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