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 역전으로 2연승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 A조 한전 이어 OK저축 꺾고 1위 올라 28득점 알렉스, 공격성공률 61%

2018-09-12 00:00       연합 yonhapnews.co.kr
KB손해보험이 OK저축은행에 역전승을 거두고 한국배구연맹(KOVO)컵 2연승을 달렸다.

KB손보는 11일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A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OK저축은행을 3-1(22-25 25-22 25-23 25-23)로 제압했다. 1차전에서 한국전력에 풀세트 접전 끝에 역전승을 따낸 KB손보는 2차전에서도 역전승을 일궈내 A조 1위로 올라섰다.

2년 연속 KB손보 유니폼을 입은 알렉산드리 페레이라(등록명 알렉스)는 공격 성공률 61.11%에 28점을 수확하며 공격을 이끌었고 서브 에이스 6개를 터트렸다. 이외에도 황두연(12점), 이강원, 손현종(이상 6점)의 측면 공격수와 센터 하현용(6점)이 골고루 활약했다.

1세트에서 기복 있는 모습을 보이며 세트를 내준 KB손보는 2세트에서 세터 황택의가 다양한 공격 루트를 활용하며 상대 코트를 맹폭했다. 2세트를 따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KB손보는 3세트 15-15부터 22-22까지 시소게임을 이어갔다. OK저축은행은 요스바니의 중앙 후위 공격이 KB손보의 3인 블로킹에 가로막히며 힘을 잃었다.

KB손보는 이어진 상대 공격 범실로 24-22,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다. OK저축은행은 요스바니의 중앙 후위 공격으로 희망을 살리는 듯했으나 곧바로 심경섭의 서브 범실이 나오며 불씨를 스스로 꺼뜨렸다.

4세트에서는 알렉스와 요스바니, 두 주포의 불꽃 튀기는 자존심 대결이 펼쳐졌다. 22-22에서 OK저축은행 세터 이민규는 집중견제를 받는 요스바니 대신 송명근에게 볼을 띄웠으나 송명근의 스파이크는 강영준의 블로킹에 걸렸다. 알렉스는 서브 에이스로 24-22, 매치 포인트를 만든 뒤 24-23에서 중앙 후위 공격을 꽂아넣고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