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파도 실종 여성 시신으로 발견

2018-09-12 00:00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화성시 입파도에서 등불이용 고기잡이(해루질) 중 실종됐던 50대 여성이 시신으로 발견됐다.

평택해양경찰서는 11일 오전 2시9분쯤 화성시 우정읍 입파도에서 일행들과 함께 해루질을 나갔다가 실종됐던 이모((58·여)씨가 7시간만에 부근 해상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평택해경은 이씨의 실종 사실을 신고 받은 후 경비함정 4척, 방제정 1척, 해양경찰 구조대 2개팀, 연안구조정 2척, 고속단정 1척, 중부지방해경청 헬기 2대 등을 동원해 수색 작업을 진행했다. 실종자 수색에는 경기소방 헬기 1대, 해군2함대 함정 3척, 민간구조선 6척도 동원됐다.

평택해경은 일행, 주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평택=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