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장애인에 무성의한 도움 손길 이마저도 끊길라… 소리없는 눈물

1~3급 장애인들 일상생활 도움 일부 불성실한 태도에 되레 불편
지자체 접수 민원 없다 나몰라라 봉사·전문성 없이 단순 직업 여겨

2018-09-12 00:00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 활동보조인.(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 = 연합뉴스
인천지역 장애인들이 일부 활동보조인들의 불친절과 미흡한 서비스에 불만이 많다.

하지만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할 지자체는 직접 접수된 민원이 없다는 이유로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

11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등록된 지역 활동보조인은 총 4천645명이다. 이들은 지역활동지원센터 41곳에 소속돼 1~3급 장애인 중 활동 지원 인정점수를 가진 장애인을 대상으로 일상생활을 보조하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일부 활동보조인은 성의 없는 서비스로 오히려 장애인들의 불편을 유발해 문제가 되고 있다.

최근 한 활동보조인은 발달장애인과 지하철을 이용하면서 장애인을 방치한 채 스마트폰에만 열중해 이를 지켜본 시민의 제보로 논란이 됐다. 발달장애인은 보호자가 바로 옆에서 진정시키며 돌봐야 하지만 이 장애인이 큰소리를 내며 열차를 돌아다녀도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다. 또 다른 활동보조인은 학생으로 보이는 시각장애인과 길을 걸으며 제대로 부축도 하지 않고 바로 옆에서 담배를 피우다 이를 지켜보던 시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활동보조인의 문제는 여기에서 그치지 않는다. 하지만 시나 각 구에서는 민원 파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민원은 활동보조인이 소속된 센터 담당이라는 이유다.

확인 결과, 최근 시와 구 등에 활동보조인 문제로 접수된 장애인들의 불편신고 및 민원은 0건이다. 현장의 목소리와는 전혀 다른 상황이다. 특히 시는 지역 활동보조 지원서비스 사업을 총괄해야 하지만 센터 등이 민원 내용을 보고하지 않으면 현장 상황을 전혀 알지 못한다.

활동보조인 관련 교육기관 부족도 문제다. 활동보조인들에게 전문성과 봉사정신을 심어 줘야 할 교육기관은 현재 인천에 단 1곳뿐이다. 이에 따라 일부 활동보조인은 활동을 단순한 직업으로 여기는 데 그친다. 같은 단가라면 비교적 돌보기 쉬운 경증장애인을 선호하기도 한다. 시가 중증장애인 활동보조인에게는 기존 단가(1시간당 1만760원)에 680원을 추가 지급하고 있지만 매칭은 쉽지 않다. 결국 중증장애인들은 겨우 받게 된 서비스조차 끊길까 우려해 부당한 대우를 받더라도 쉽게 신고하지 못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현재 센터뿐 아니라 이들에게 사업비를 지급하는 사회보장정보원도 활동보조인 채용 과정이나 자격 요건 등 실질적인 관리와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며 "센터 차원에서 해결이 힘든 민원이면 구나 시로 접수되며, 교육기관은 조만간 공모를 통해 추가 지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