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건설 원가공개 도민 90% "찬성"

2018-09-12 00:00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이재명 경기지사가 관급공사 원가 공개를 두고 건설업계와 마찰을 빚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원가 공개를 압도적으로 찬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과 이달 1일 양일간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도민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도정 여론조사’에 따르면 ▶도로, 철도, 공원 등 일반건설 부문 공사원가 공개에는 도민의 90%가 ▶아파트 등 주택건설 부문 공사원가 공개에는 92%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대 의견은 각각 6%, 5%에 그쳤다.

찬성 이유로는 ‘공공건설사업의 투명성 제고’(39%)와 ‘공사비 부풀리기 등 관행 개선’(35%)이 주를 이뤘으며, ‘도민의 알 권리 충족’(21%)이라고 응답한 비중도 상당했다.

도민의 52%가 현재의 아파트 분양가를 비싸다고 판단하고 있는 가운데 4명 중 3명(74%)은 경기도의 ‘공공건설공사 원가 공개’가 현재 아파트 분양가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도가 건물 종류별로 면적당 건설원가 등 통계분석 자료를 제공하는 것이 도움이 되는가라는 질문에는 도민 10명 중 7명(70%)이 ‘도움이 된다’라고 답했으며, 100억 원 미만 소규모 공공건설공사의 예정가격 산정 시 기존 ‘표준품셈’ 대신 ‘표준시장단가’를 적용하는 방안에도 73%가 찬성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