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대표팀, 수원서 칠레와 A매치… 월드컵 때처럼 몸 바쳐 수비하는 김영권

2018-09-12 00:00       연합 yonhapnews.co.kr
▲ 한국 축구대표팀 김영권이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칠레와의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전반전 몸을 날려 공을 막아내고 있다. 벤투 감독은 이날 손흥민(토트넘), 황의조(감바 오사카), 황희찬(함부르크)을 전방에 세운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