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남북정상회담’ 순간 우표로 간직하세요… 우정청, 400만 장 발행

2018-09-13 00:00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경인지방우정청은 오는 18일부터 2박 3일간 평양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세 번째 남북 정상회담을 기념해 ‘2018 남북정상회담’ 기념우표 400만 장을 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기념우표에는 지난 4월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2018 1차 남북 정상회담 당시 평화의집 1층 로비에 걸린 민정기 작가의 북한산 그림 앞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악수를 나누며 환하게 웃는 모습을 담고 있다. 우표전지에는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양 정상이 대화를 나누며 걸어가는 모습이 포함돼 있다.

이동형 경인지방우정청장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중대한 전기가 마련된 2018 남북 정상회담의 역사적 장면을 기념우표에 담았다"고 말했다.

김재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