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의회, 정부 주택공급 정책에 반기

선바위역 일원 일방적 대상지 선정에 강력 투쟁 예고

2018-09-13 00:00       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정부가 과천시민들에게서 단 한 차례의 의견 수렴도 없이 일방적으로 선바위역 일원에 주택 공급을 확대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과천시의회가 반대 입장을 내놓았다.

시의원들은 12일 의회 열린강좌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일방적인 과천시 주택 공급 확대 추진에 대한 반대 성명서’를 통해 "과천동 선바위역 일원이 주택 공급 확대 대상지로 확정돼 7천100가구 규모의 주택이 입주할 경우 과천을 기점으로 수원·군포·안양·의왕 등 주변 지역까지 파멸적인 교통 문제가 야기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과천시에 지금 필요로 한 것은 주택이 아닌 기업이며, 과천의 성장과 자족을 위해서는 잠자리가 아닌 일자리가 필요하다"며 "지금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은 과천의 미래를 송두리째 앗아가는 폭거이자 과천시를 서울의 베드타운으로 만들겠다는 것과 진배없다"고 강한 불만의 목소리를 냈다.

이어 "이제 더 이상의 양보도, 희생도 없으며 주택 공급만을 위한 개발제한구역 해제도 수용할 수 없다"며 "과천시는 시민의 것이고, 과천의 개발은 시의 미래를 위해 시민의 자주적인 결정으로 추진돼야 하는 만큼 정부의 주택 공급 확대 대상지에서 과천시가 제외될 때까지 끝까지 싸워 나갈 것이며, 어떠한 희생이 따르더라도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과천=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