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주한미군 주둔지 주변 주민피해 조사

2018-09-13 00:00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경기도가 도내 주한미군 주둔지역 및 시설 주변 주민들의 피해 현황을 조사한다.

12일 도에 따르면 도는 도내 주한미군 주둔지역 및 시설 주변 주민피해 실태를 명확하게 조사해 보상 대책을 마련하고자 이번 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도는 다음달부터 내년 9월 말까지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해 관련 연구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연구용역에서는 주한미군 주둔지역 주변 주민의식 및 생활실태 조사와 도내 미군 주둔지역 현황 및 피해 사례 파악, 피해 방지 및 지원사업 방안 등을 연구하게 된다.

도는 연구결과를 토대로 2020년부터 5년 간 시행할 주민피해 방지 및 지원 사업계획을 마련해 중앙 정부와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도의 이번 주한미군 시설 현황 및 피해 실태 조사는 2016년 12월 제정된 주한미군 주둔지역 등 피해 방지 및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른 것이다.

현재 도내에는 31곳의 미군 주둔지 및 시설이 있다.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