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범실 31개… 배구 컵대회 1승1패째

2018-09-13 00:00       연합 yonhapnews.co.kr
대한항공이 12일 12일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삼성화재에 2-3(25-27 23-25 25-22 25-17 10-15)으로 패했다. 대한항공과 삼성화재는 나란히 1승1패를 기록해 14일 각각 우리카드, JT 선더스를 상대로 준결승 진출 여부를 결정한다.

대회를 앞두고 대한항공 밋차 가스파리니와 삼성화재 타이스 덜 호스트가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을 위해 불참하면서 두 팀은 외국인 선수 없이 격돌했다.

대한항공은 블로킹 싸움에서 삼성화재를 17-8로 압도하고도 범실에 발목이 잡혔다. 대한항공의 범실 개수는 31개로 삼성화재보다 6개 더 많았다. 삼성화재는 박철우가 공격 성공률 59.32%에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0점을 수확하며 ‘해결사’ 역할을 했고 이적생 송희채도 17점을 올리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