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단체 북방경제인연합회, 정부에 "北 경제인 남한 초청" 요청

2018-09-13 00:00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민간단체인 북방경제인연합회(북경연·회장 김칠두)가 최근 정부 측에 북한 경제인의 초청을 공식 요청, 북한 경제인들의 방남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북경연은 오는 12월 13일 오후 1시부터 서울 양재동 ‘더케이 호텔 서울’에서 창립포럼을 개최한다.

북경연은 남북연락사무소를 통해 오는 12월 중순에 열리는 ‘201 8 북방경제 포럼’에 북한 정부 및 기관의 경제전문가를 한국에 초청하는 계획을 북측에 전달해 줄 것을 지난 11일 통일부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경연은 ‘창립포럼’에 무역 및 관광분야, 경제특구(산업단지) 조성·운용분야, 에너지·자원개발분야 등 경제전문가 10여 명을 초청했다. 대북제재 해제 시 효율적이고 즉각적인 남북 경협을 위해 정부기관이 아닌 민간단체가 북한 측 경제 관계자들과 교류를 가짐으로써 남북 경제협력 추진에 길잡이가 되겠다는 것이다.

민간단체인 북경련의 남북 경협 추진에 인천시, 부산시, 강원도 등 광역단체에서도 관심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인천시는 백령도와 연평도에서 10㎞ 정도의 거리에 있는 북한의 강령군 국제 녹색시범구 개발사업에 관심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강령 국제 녹색시범구 개발은 북한 강령군 경제특구에 조성되는 사업으로 면적이 약 100㎢에 달하며, 개성공단 총개발계획(66㎢)의 1.4배 규모다. 남북 경협 관련 사업이 궤도에 오르면 인천은 지리적 이점과 함께 해상과 육로로 물류, 노동, 상품 등 많은 교류가 예상돼 전국 시도 중 가장 많은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김칠두 북방경제인연합회 회장은 "신북방경협을 위한 정책방향 제시 및 교류, 협력 확대방안을 모색하고 북방경협 활성화를 위한 민간경제단체의 구심점 역할 제고를 위해 이번 포럼을 추진하게 됐다"며 "새로운 남북경협과 경제공동체 형성을 위한 업계의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