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2월의 문화인물에 역사학자 손진태씨 선정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2년 11월 22일 금요일 제0면
문화관광부는 민속학자이자 역사학자인 남창 손진태(1900-?)씨를 `12월의 문화인물'로 선정했다.
 
손씨는 부산 출신으로 중동학교를 거쳐 일본 와세다 대학 사학과를 졸업했다. 일제시대 연희전문과 보성전문에서 동양문화사와 문명사 등을 강의했으며 해방 후 서울대 사학과 교수, 문교부 차관 및 편수국장 등을 역임했다. 서울대 문리대학장으로 재임시 일어난 6·25때 납북돼 1960년대 중반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일제시대에 온돌, 민간설화, 원시신앙 등 민속학 분야를 왕성하게 연구했던 그는 이른 바 `신민족주의사관'을 제창하며 민족 내부의 균등과 단결, 여기에 기반한 민족국가의 건설을 목표로 한국사를 서술하는 등 역사학에 많은 업적을 남겼다. 그의 신민족주의 사학은 1970년대 식민사학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재조명을 받았다.
 
저서로는 민속학 분야에 `조선고가요집'(1929), `조선신가유편'(1930), `조선민담집'(1930), `조선민족설화의 연구'(1947), `조선민족문화의 연구'(1948) 등이, 한국사 분야에 `조선민족사개론'(1948), `국사대요'(1948), `국사강화'(1950) 등이 있다.
 
한국역사민속학회는 문화인물 선정을 기념해 12월7일 오후 2시 중앙대 국제정보통신문화관에서 `남창 손진태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그의 생애와 학문활동을 재조명한 책을 발간할 계획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