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찬호, 시즌 첫 연승으로 6승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2년 08월 29일 목요일 제0면
`코리안특급' 박찬호(29·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첫 연승을 거두며 확실하게 자신감을 회복했다.
 
박찬호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의 알링턴볼파크에서 열린 볼티모어오리올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동안 삼진 8개를 뽑아내며 7안타 2실점으로 호투해 팀의 5-3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지난 24일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시즌 5승째를 거뒀던 박찬호는 5일만에 다시 승리를 챙기며 시즌 6승6패를 기록했다.
 
사사구는 3개(볼넷 2개, 몸에 맞는 공 1개)를 내줬으며 방어율은 6.71에서 6.60으로 끌어내렸다.
 
직구 위력은 아직 되살아나지 않았지만 커브 등 변화구를 적절히 섞어 던지며 볼티모어 타선을 제압했고 특히 매 이닝 선두 타자를 범타로 처리하며 경기를 주도한 점이 인상적이었다.
 
두 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실점 이내)를 기록하며 에이스다운 면모를 회복한 박찬호는 앞으로 최대 6경기정도 더 등판할 수 있어 지금의 페이스를 이어간다면 6년 연속 두자릿수 승리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날도 시작은 불안했다. 박찬호는 1회 첫 타자 멜빈 보라를 삼진으로 처리했지만 제리 해어스톤에게 3루타를 맞고 크리스 리처드에게 안타를 내줘 1점을 내줬다.
 
계속된 2사 만루의 위기에서 크리스 싱글톤을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해 추가 실점을 막은 박찬호는 2회부터는 위력적인 변화구를 앞세운 노련한 피칭으로 빠르게제 페이스를 찾아갔다.
 
2회를 삼진 2개를 섞어 삼자범퇴로 처리한 박찬호는 3회에도 2사 이후 몸에 맞는 공을 한 개 내줬을 뿐 무안타로 막았다.
 
3회말 토드 홀랜스워스의 2점 홈런으로 2-1 리드를 잡은 박찬호는 4회도 삼진 2개를 포함해 삼자범퇴로 처리하며 에이스의 위용을 과시했다.
 
텍사스가 4회말 칼 에버렛의 적시타로 한 점을 더 도망간 5회에 박찬호는 모라와 헤어스톤에게 연속 2루타를 맞아 1점을 더 내줬지만 계속된 1사2루에서 3번 리처드와 4번 토니 바티스타를 각각 삼진과 외야 플라이로 잡아내 추가 실점은 허용하지 않았다.
 
승리투수 요건을 채운 박찬호가 6회를 1안타 무실점으로 막자 텍사스는 공수 교대 뒤 이반 로드리게스의 1점 홈런으로 4-2의 리드를 안겼고 박찬호는 7회 2사 1·2루의 위기를 실점없이 넘긴 뒤 8회 리치 로드리게스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텍사스는 박찬호가 내려가자마자 8회초 무사 2·3루의 동점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1점으로 막아 박찬호의 승리를 지켰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