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네덜란드축구 송종국, 실수로 동점골 헌납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2년 12월 02일 월요일 제0면
네덜란드 프로축구 페예노르트의 송종국이 공수에서 맹활약하고도 막판 수비 실수로 아쉬움을 남겼다.

송종국은 1일(한국시간) 페예노르트의 홈구장 데 키프에서 열린 네달란드리그 유트레흐트와의 경기에서 전반 스로인으로 선취골을 이끌어 내는 등 투지 넘치는 경기를 펼쳤지만 후반 뼈아픈 실책으로 동점골을 헌납했다.

주전들의 잇단 부상탓에 왼쪽 수비수로 자리를 옮긴 송종국은 비가 내려 그라운드가 미끄러운 악조건 속에서도 안토니 룰링, 마리아노 봄바르다 등과 호흡을 맞춰 공격의 물꼬를 텄다.

최후방에서 전방까지 줄기차게 뛰어 다니며 득점기회를 노리던 송종국은 전반 31분 왼쪽 터치라인에서 상대 수비수 뒤를 파고 들던 봄바르다에게 스로인으로 연결했고 봄바르다의 크로스를 브레트 에머튼이 아크지역에서 왼발로 차 넣어 선취골을 뽑았다.

수비에서도 강한 몸싸움과 상대 공격의 길목을 차단하는 지능적인 플레이를 보여주던 송종국은 그러나 후반 33분 미드필드에서 문전으로 길게 넘어 온 센터링을 헤딩으로 걷어내지 못했고 유트레흐트의 탕게가 이를 놓치지 않고 오른발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페예노르트는 경기 종료 1분을 남기고 파울 보스펠트가 결승골을 터뜨려2-1로 승리, 3위를 지켰다.

한편 벨기에프로축구에서 뛰고 있는 설기현(안더레흐트)은 이날 열린 주필러리그 GBA와의 원정경기에 선발출전해 후반 18분 예스트로비치의 결승골로 연결된 페널티킥을 유도하는 등 공격을 주도한 끝에 팀의 2-1 승리를 도왔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