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육복지투자 우선지역' 10곳 지정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2년 08월 21일 수요일 제0면
올해안으로 서울과 부산 등 2∼3개 대도시의 저소득층 밀집 지역 10곳이 `교육복지투자 우선지역'으로 지정된다.
 
교육복지투자 우선지역으로 지정되면 내년부터 최소 2∼3년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하는 교육복지 관련 예산을 집중 지원받게 돼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열악한 교육, 문화, 복지 수준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정부는 21일 오전 이상주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 주재로 인적자원개발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도시 저소득지역 교육복지 종합대책 수립계획'을 의결하고 교육부, 문화관광부, 보건복지부, 노동부, 기획예산처 등 관계부처 공동 종합계획을 연말까지 수립하기로 했다.
 
`교육복지투자 우선지역'은 서울 5∼6곳, 부산 등 다른 대도시 3∼4곳 등으로 1개 지역이 행정구역상 4∼5개 동, 지역내 초·중등학교 10개, 초·중등 학생수 1만명정도 규모가 될 전망이다.
 
교육복지투자 우선지역내 학교에 대해서는 초빙교장제를 적극 활용하고, 교사에게는 가산점이나 연수비 지원 등의 혜택을 줘 우수 교사들을 유인하고 상담·사서교사 등도 확충해 교육여건을 개선한다.
 
또 학교내에 사회복지사를 계약직 직원으로 둬 학부모·교사간 창구역할을 하고 생활지도도 돕게 하며 가정-학교-지역을 연계하는 후견인(mentor) 제도도 활성화한다.
 
이를 통해 영·유아를 위한 교육·보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상급학교에 진학하면서 계속 누적되는 학습결손을 보충할 수 있는 특별프로그램과 기초학력 확보를 위한 학습부진아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아울러 지역내 사회복지시설 등과 연계한 비진학·미취업 청소년, 장애인 등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이나 취업·재활 프로그램도 활성화될 전망이다.

교육부는 특별·광역시와 교육청, 구청 등이 연계해 투자우선지역 지정을 신청해오면 지역환경과 생활실태, 주민 의식, 지역내 청소년 문화·복지수준 등을 고려해 관계부처 합동 중앙준비기획단을 통해 투자우선지역을 선정할 계획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