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정환, J리그 거쳐 유럽행 재시도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2년 09월 02일 월요일 제0면
국제미아가 될 위기에 처했던 축구스타 안정환(26)이 일본 J리그를 거쳐 유럽 빅리그 진출을 시도한다.
 
안정환의 에이전트사인 이플레이어는 2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재 소유권 분쟁중인 페루자 및 부산 아이콘스에 일정액을 대신 지불하는 스폰서계약을 일본의 매니지먼트 회사인 프로페셔널 매니지먼트(이하 PM)사와 맺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PM사와 페루자 및 부산 아이콘스간의 대금결제가 끝나는 대로 자유의몸이 되는 안정환은 유럽 리그의 선수등록이 마무리 단계에 있는 만큼 일단 PM사가 물색하는 J리그(J1)의 한 팀에서 4개월간 임대선수로 뛴 뒤 내년 초 다시 한번 유럽진출을 타진할 예정이다.
 
이번 스폰서 계약에 따르면 PM사는 페루자와 부산 아이콘스에 약 120만달러씩 모두 240~250만달러를 지급하는 대신 1년간 세 차례 광고촬영을 하고 이로 인한 광고료와 안정환에 대한 임대료 및 이적료(유럽구단 진출시)를 갖게 된다.
 
안종복 이플레이어 대표이사는 “안정환이 당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블랙번입단을 추진했지만 취업허가서가 나오지 않아 실패했다”며 “페루자와 부산간의 소유권 분쟁 속에 한동안 선수생활을 중단해야 할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양 구단에 일정액을 대신 지불하고 선수를 풀어줄 수 있는 스폰서를 찾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안종복 대표이사는 “4개월 뒤 유럽진출을 다시 시도할때는 이플레이어가 이적료 액수를 포함한 협상의 전권을 갖기로 PM과 합의했기에 안정환이 순탄하게 유럽에 진출할 수 있을 전망”이라며 “현재 독일 등에서 몇개 팀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야마모토 히데토시 PM사 회장은 “안정환은 일본에서 데이비드 베컴 만큼의 인기를 갖고 있다”며 “J리그 구단이 외국인선수 보유한도를 모두 채운 상태이지만 기존선수를 포기하면서까지 안정환을 영입하겠다는 구단이 있어 조만간 임대선수로 뛸 팀을 찾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정환은 “다시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으니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짧은 기간이겠지만 일본에서 좋은 모습 보인 뒤 내가 희망하는 리그로 진출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