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간축사- 안상수 인천시장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6년 07월 19일 수요일 제0면

오늘 뜻깊은 창간 18주년을 맞은 기호일보사 가족과 독자여러분에게 265만 인천시민과 더불어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돌이켜보면 기호일보가 걸어온 지난 18년의 세월은 척박한 언론 환경 속에서도 정의를 지키고 진실을 알리는 시대적 소명에 한 치 소홀함이 없었고, 향토언론으로서 지역사회의 발전과 지역문화의 창달을 위해 힘써오며 권위와 품격을 자랑하는 신문으로 거듭된 성장을 이루어온 너무도 값진 시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기호권 주민의 뜻을 대변하는 신문임을 자임하는 기호일보는 새롭게 열리고 있는 정보·문화 사회 속에서 언제나 믿음직스러운 인천시민의 눈과 귀가 되어주고자 함께 호흡하며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또한 격변하는 시대상황을 꿰뚫어 보는 혜안과 정론직필의 자세로 지역 여론을 올바로 수렴하고, 지역주민의 복리증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해온 기호일보는 서해안 시대를 선도하는 신문으로 도약하고자 비상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우리 인천은 `동북아의 허브도시', 21세기 한반도의 성장을 이끌어 나갈 새로운 동력 창출의 도시로 국내·외 이목이 집중되는 가장 역동적인 도시 중 하나로 자리매김 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인천시와 발맞추어 세계무대로 비상하려는 기호일보가 앞으로도 변함없이 인천을 지켜가는 파수꾼으로서 인천시민에게 언제나 커다란 희망을 주고 위안을 주는 밝고 건강한 신문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굳게 믿습니다.
 
다시 한번 귀지의 창간 18주년을 축하드리며 언제나 인천인과 함께하는 신문으로서 변함없는 사랑을 받기를 희원합니다.

인천광역시장 안상수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