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병현 30세이브, 팀내 최다 세이브 타이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2년 08월 21일 수요일 제0면
`한국형 핵잠수함' 김병현(23·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이 팀의 한 시즌 최다 세이브 타이 기록을 세웠다.
 
김병현은 21일(한국시간)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뱅크원볼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서 5-3으로 앞서던 9회초에 등판해 1이닝을 삼진 1개, 안타 1개, 볼넷 1개, 무실점으로 막아 팀의 2점차 승리를 지키며 세이브를 보탰다.
 
이로써 김병현은 올 시즌 들어 6승2패30세이브를 거둬 지난 98년 그렉 올슨이 세웠던 애리조나의 한 시즌 최다 세이브 타이 기록을 수립했다.
 
애리조나의 밥 브렌리 감독은 3-3으로 맞서다 8회말 2점을 보태 5-3으로 리드를 잡자 지체없이 김병현을 마운드로 불러냈다.
 
김병현의 등판에 긴장한 신시내티의 밥 분 감독은 김병현의 가운데쪽 낮은 초구가 스트라이크로 판정되자 퇴장까지 감수하며 심판에게 강력하게 항의했지만 `한국형 핵잠수함'의 세이브 사냥을 막지는 못했다.
 
김병현은 상대 감독의 퇴장 이후 첫 타자인 배리 라킨에게 우전안타를 허용, 흔들리는 듯 했지만 애덤 던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애런 분도 내야 땅볼로 처리해 안정을 찾았다.
 
이후 김병현은 2사 2루에서 오스킨 컨스를 상대하던 중 자신의 폭투로 2사 3루가 됐고 컨스마저 볼넷으로 출루시켜 2사 1, 3루의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숀 캐세이를 1루 땅볼로 가볍게 처리하고 팀의 한 시즌 최다 세이브 타이 기록을 세워 신기록 수립 초읽기에 들어갔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