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제2강남' 2-3개 건설 방침 공식화>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2년 09월 04일 수요일 제0면
정부가 `제2의 강남'을 2~3개 개발하겠다는 방침을 처음으로 공식화했다.
 
그러나 입지나 규모는 전혀 구체화되지 않은 상태로 강남 인근지역이 대부분 그린벨트, 군사지역 등으로 묶여있는 점을 감안하면 신도시의 밑그림이 그려지려면 상당한 시일이 걸릴 전망이어서 정부가 섣부른 신도시 개발 계획을 발표, 땅값 상승을 부채질한다는 지적도 일고 있다.
 
정부는 고급 거주수요를 분산시키기 위해 이른 시일내에 경쟁력 있는 입지 여건과 개발잠재력을 갖춘 지역을 선정, `강남에 못지 않은 수준의' 신도시를 2~3개 추가 개발하겠다고 지난 3일 밝혔다.
 
2006년까지 153만가구를 지어 수도권 주택보급률을 100%로 끌어올리더라도 평형이나 녹지 확보, 교육여건 등에서 강남의 대체 주거지가 될 만한 주택을 공급해야 장기적인 가격안정을 이룰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따라서 신도시는 우수한 교통·문화시설 등을 갖춰 서울에 집중된 기능과 주택수요의 분산을 유도하는 동시에 도시·택지 개발시 계획수립 단계부터 자족기능을 확보하게 된다고 건교부는 설명했다.
 
건교부 이춘희 주택도시국장은 “한국토지공사와 대한주택공사에 입지 선정 작업을 맡겨놨으며 땅을 찾아 구체적으로 검토하려면 시간은 좀 걸릴 것”이라며 “신도시의 규모도 입지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건교부 관계자는 “서울 등 수도권에 올해 600만평, 또 2006년까지 570만평씩 5년간 총 2천880만평을 택지로 공급하기 위해 대체적인 선까지 그어놨고 규모도 다양한 만큼 신도시가 이들 지역 중에서 선정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특히 수도권, 그것도 강남에 인접한 지역에 대규모 토지가 몇 안되는 점을 감안하면 수십-수백만평 규모의 미니 신도시 2~3개가 될 가능성도 있고 정부가 밝힌대로 자족기능과 기반시설을 갖추려면 수도권 외곽에 1천만평 이상으로 건설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주공·토공의 입지 조사가 끝나면 몇개 후보지를 선정해 사업타당성 조사 등을 거친 뒤 택지개발예정지구 지정과 환경영향평가 등 본격적인 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후보지로는 서울공항 부지가 최근 개발에 들어간 판교신도시보다도 서울에 가까워 최적의 부지로 꼽히고 있다.
 
이곳 150만평은 이미 80년대말 분당, 일산 등 5개 신도시 개발계획 당시 후보지로 검토됐던 곳이지만 그린벨트인데다 비행장 등 군사시설을 옮겨야 하는 현실적인 벽에 부딪혀 제외됐다.
 
한현규 경기부지사가 최근 내놓은 복안은 서울 외곽 동·서·남·북 4개 축에 자족기능을 갖춘 최대 1억4천만평 규모의 택지를 개발하되 우선 2020년까지 의왕시 청계산 주변 4곳에 1천470만평 규모 신도시를 건설하는 `청계산밸리 프로젝트'를 추진, 판교신도시와 연계해 `제2의 강남'으로 만든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또한 대상 지역이 대부분 그린벨트로 묶여있어 환경단체나 환경부 등의 협조가 필요한 사항이다.
 
`강남 수준'이 `강남과 가깝다'는 거리의 의미가 아니고 `삶의 질이 강남수준'이라는 뜻으로 해석하면 김포, 파주, 화성 등 아직 개발되지 않은 신도시 후보지나 수도권에서 상당히 떨어진 곳에 1천만평(강남 1천200만평, 서초 1천420만평) 이상으로 건설될 수도 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