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민 '병풍' 공방 계속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2년 08월 21일 수요일 제0면
민주당은 21일 한나라당 이회창 대통령후보 아들 병역비리 및 은폐의혹과 관련, 이 후보 가족을 집중 공격한 반면 한나라당은 병역비리를 폭로한 김대업씨를 원색적으로 비난하고 대통령 일가의 재산문제를 다시 거론하며 반격했다.
 
민주당 이낙연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 후보는 아들들의 병역문제에 관여하지 않은 것처럼 말해왔으나, 친구인 서울대병원 내과과장에게 직접 아들의 신체검사를 부탁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런 부탁 때문에 서울대병원에서 유례가 없는 병사용 진단서가 두차례나 발급된 것 아니냐”고 물었다.
 
이 대변인은 또 “이 후보 부인 한인옥씨는 96년 11월 언론인터뷰에서 `두 아들이 군대는 갔다 왔다'고 말했는데 신검을 위해 장남은 이틀간, 차남은 6일간 군 병원 등에 다녀온 것도 군대라고 보느냐”고 묻고 “이 후보와 가족은 진실을 밝혀야 하며 일정시점까지 밝히지 않으면 검찰이 직접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전형 부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 후보 장남의 경우 병역을 면제받은 29세까지 수차례 입영연기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검찰의 필적감정 결과 고작 3명이 병적기록표를 작성한 것으로 밝혀진 것은 충격”이라며 “이는 병적기록표를 통째로 바꿔치기했다는 세간의 의혹을 입증하는 중요한 증거”라고 주장했다.
 
한나라당 남경필 대변인은 “김대업씨는 병적기록부가 변조됐다던 말을 바꿔 병적기록부가 바꿔치기 됐다고 하는데 한 병적기록부에 `변조'와 `바꿔치기'가 동시에 적용될 수 있느냐”고 김씨 주장의 신빙성을 문제삼았다.
 
남 대변인은 또 “동교동 저택은 대통령이 김홍일 의원에게 증여했고 김 의원은 다시 이희호 여사에게 6억5천만원에 매각했다고 밝혔는데 아버지에게서 증여받은 집을 아들이 어머니에게 되파는게 과연 상식적인 일이냐”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김 의원의 서교동집 매입자금 가운데 6억5천만원의 출처를 숨기기 위한 위장매매 여부도 의심스럽다”면서 증여세, 취득세 등 각종 세금의 납부 문제를 들먹였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