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 신주류 당권파 향배 주목>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3년 04월 27일 일요일 제0면
4·24재보선에서 유시민 당선자를 배출한 개혁국민정당이 범개혁세력 연대에 의한 개혁신당 창당을 공식 제기하고 나섬에 따라 총선전 정계개편론이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개혁당은 당원 1만1천여명, 원내의석 2석에 불과한 미니 정당이지만, 민주당과 한나라당의 개혁파 인사들이 개혁신당 창당에 공감하는 등 정치권 안팎의 호응여론 덕분에 당 규모에 비해 목청이 크게 들리고 있다.
 
개혁신당론 확산 배경에는 내년 총선에서 개혁세력이 합치지 못할 경우 득표력분산으로 인해 특히 수도권에서 패배를 면할 수 없다는 현실적인 계산도 깔려 있다.
 
지난 16대 총선까지는 지역표의 분산과 통합, 연대가 가장 중요한 변수였지만, 내년 총선에선 개혁 대 보수, 세대 대결 등이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는 전망에서다.
 
한나라당 개혁파인 김부겸 의원이 개혁국민정당에 대해 “실체는 약하지만 보수 양당이 독점하는 정당구도에 균열을 낼 힘은 충분히 갖고 있다”고 평가한 것도 이같은 내년 총선 전망을 염두에 둔 것이다.
 
민주당 신주류 개혁파 의원들은 민주당 중심의 리모델링보다는 개혁세력 중심의 신당을 추진해야 한다며 개혁당의 제안에 화답했고, 구주류 역시 개혁신당 창당의 현실적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보고 분당 시나리오 대비책을 논의하고 있다.
 
그러나 신주류 당권파인 이상수 총장은 “민주당 리모델링, 환골탈태, 일정한 물갈이 이런 것들이 제대로 안되고 총선 전망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면 총선승리를 위해 더 복잡한 것도 생각해볼 수 있다”고 당분간은 리모델링에 무게를 뒀다.
 
송영길 의원도 “당 공식기구로 신당 창당기구를 만들지 않고 몇몇 사람이 모여 신당을 논의하면 자칫 분당이 될 수 있다”면서 “신주류가 통합의 노력없이 개혁당과 같이 하려 한다면 중도적인 사람들은 갈 곳이 없어진다”며 신주류 일방의 신당 창당의 `부작용' 가능성을 우려했다.
 
특히 정대철 대표는 지나나 26일 자신이 운영하는 동북아시대연구소 조찬 모임에서 “재보선을 통해 민주당의 정통성이 사라진 만큼, 정 대표가 신당의 기치를 올려야 한다”는 회원들의 주문을 받고, “지금 상태에서 당이 쪼개지면 양쪽 모두 패배한다”며 신중론을 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 대표의 한 측근은 27일 “정 대표가 개혁안이 통과될 때까지 당내 여러개 파를 아우르기 위해 통합과 중립의 위치를 고수한다는 방침이었으나 재보선 이후 나타난 변화와 개혁의 요구에 적극 대응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으며 선택을 고심중”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민주당 신·구류간 갈등의 완충역할을 해온 정 대표와 이상수 총장 등 신주류 당권파의 향배가 개혁신당 창당론의 급진전이나 답보에 큰 변수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