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관급회담-첫 전체회의서 핵문제 논의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3년 04월 27일 일요일 제0면
【평양=연합】남북한은 27일 오후 평양시내 고려호텔에서 제10차 장관급회담 첫 전체회의를 갖고 북한 핵문제와 남북관계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회담은 노무현 정부 출범 이후 첫 남북 당국간 고위급회담이라는 점과 북측이 3자회담에서 `핵무기 보유'를 밝힌 직후 열린다는 점에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남측은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이 베이징 3자회담에서 밝힌 핵무기 보유가 1992년 체결한 `한반도 비핵화선언' 위반이자 한반도의 평화·안정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며, 남북관계 개선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하고 북측에 비핵화선언을 준수할 것을 강도높게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측 수석대표인 정세현 통일부 장관은 이날 서울을 떠나기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기본적으로 북한이 핵을 가지면 안된다는 입장을 확실히 전달하고 핵보유 발언이 사실이라면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의 중대한 위반이 된다”면서 이 문제를 회담에서 집중 거론할 것임을 시사했다.
 
정 수석대표는 또 이날 낮 숙소와 회담장으로 사용되는 평양 고려호텔에 도착한 후 김령성 북측 단장과 가진 환담에서 “지금 우리 국민들이 걱정이 많다”며 북한의 핵보유 선언으로 인한 남한내 우려를 간접적으로 전달했다.
 
그는 이어 “어려운 상황에서라도 앞으로 3일간 집중적으로 협의를 잘해서 좋은 방향으로 답이 나오도록 하자”고 말했다.
 
남측 대표단은 이날 오전 10시7분 아시아나항공 전세기 OZ-8015편으로 인천국제공항을 떠나 서해 직항공로를 이용해 오전 11시6분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공항 도착후 북측 검역의사 2명이 비행기에 올라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검역을 위해 남측 대표단 전원의 체온을 확인했다.
 
북한측은 사스에 대비하느라 공항 직원들 모두가 마스크를 쓰고 남한 대표단을 맞이했으나 마중나온 북측 대표단과 지원요원, 기자단은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