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찬호, 24일 양키스전에서 명예회복한다

`코리안특급' 박찬호(29·텍사스 레인저스)가 부상복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2년 08월 22일 목요일 제0면
`코리안특급' 박찬호(29·텍사스 레인저스)가 부상복귀전에서 명예회복에 나선다.
 
지난 8일(이하 한국시간) 올 시즌 두번째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던 박찬호는 오는 24일 오전 8시5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미국 프로야구 최고의 명문 구단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서 복귀전을 치른다.
 
올 시즌들어 부상과 부진을 거듭하고 있는 박찬호에게 양키스는 부상에서 돌아온 이후 곧 바로 맞붙기에는 부담스러운 팀이지만 승수만 올린다면 그동안 실추됐던 명예를 회복하기에는 더 없이 좋은 상대다.
 
월드시리즈에서 26번이나 우승한 양키스는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중 선수 연봉총액이 가장 많고 22일 오전 현재 팀 홈런 187개, 팀 장타율 0.467, 팀 타점 699점, 팀 득점 721점 등으로 이들 부문에서 메이저리그 1위에 올라있는 강팀이다.
 
선수 면면을 보더라도 데릭 지터, 버니 윌리엄스, 호르세 포사다, 제이슨 지암비, 알폰소 소리아노, 로빈 벤추라, 라울 몬데시 등 대부분 올스타로 선발됐던 경험이 있는 스타들이어서 박찬호가 만만하게 볼 타자가 단 한명도 없다.
 
더구나 박찬호가 지난 19일 마이너리그 경기에서 3이닝 동안 9실점해 부상과 부진에 대한 불안감을 완전하게 해소하지 못했고 양키스와의 첫 경기라는 점에서 힘겨운 승부가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ESPN에 따르면 올 시즌 4승6패에 방어율 7.14를 기록중인 박찬호와 맞대결을 펼칠 투수가 15승6패에 방어율 4.84를 기록중인 마이크 무시나로 알려져 팀 타선의 지원을 믿기도 힘겨운 상황이다.
 
하지만 박찬호는 양키스전에서 승패를 기록하지 못하거나 패하더라도 크게 손해볼게 없어 심리적인 부담감 없이 던질 수 있다.
 
양키스는 자타가 공인하는 메이저리그 최강팀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최근 트레이드 구설수에 휘말리며 텍사스 에이스의 체면을 구겼던 박찬호가 양키스를 제물로 시즌 5승을 거두고 화려한 복귀를 신고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